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Asia and the Pacific

줄다리기의 다양성과 의미

한국의 전근대사회 민중은 대보름이나 단오 또는 한가위가 되면 어김없이 축제를 벌였다. 그 축제는 공동체 신에 대한 제사와 대동놀이, 다양한 민속예술로 구성되었다. 대동놀이 가운데 가장 널리 채택된 것이 바로 줄다리기다. 한국의 줄다리기는 주로 한반도의 중남부 지역에 넓게 분포하면서 팔매싸움, 홰싸움 등 여타의 대동놀이와 연립 및 순환의 관계 속에서 연례 축제의 중심 연행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한국의 줄다리기는 고을과 마을의 두 수준으로 전승되었다. 고을의 읍치(邑治)를 중심으로 전승되던 ‘고을형’ 줄다리기는 평시에는 읍치의 구성원들이 참여하여 소규모로 벌이다가 풍년이 들거나 전염병이 도는 등 비상 상황이 되면 고을 사람들 대다수가 마을 단위로 참여하는 초대형 줄다리기가 되었다.

단위 마을을 배경으로 전승되던 ‘마을형’ 줄다리기 역시 평시에는 마을 사람들만이 참여하여 소규모로 줄을 당기다가 비상 상황이 되면 인근 마을의 사람들이 함께 참여하는 대규모의 줄다리기를 행하였다.

한국의 줄은 쌍줄과 외줄 두 형태가 있다. 외줄은 호남 지역에서 집중돼 나타나며, 쌍줄은 외줄을 당기지 않는 호남 지역과 그 밖의 지역에서 나타난다. 외줄은 하나의 줄이므로 별도의 성 구분이 없으나 쌍줄은 암줄과 수줄로 구분된다.

줄의 형태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게줄’이다. 통상 게의 붉은 색과 날카로운 발은 각각 벽사의 색과 형상으로 받아들여진다. 또한 무수한 알은 다산성의 표상으로 인식되며, 엉금엉금 기는 게의 속성과 형태를 모방하여 게줄을 끌어당기는 행위는 풍요와 다산을 불러들인다는 토착성의 해석이 있다.

줄다리기는 지연공동체의 구성원들을 두편으로 갈라 진행하는 편싸움이다.

편을 가르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남성과 여성으로 편을 가르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공동체의 공간을 크게 둘로 나누어서 편을 가르는 것이다. 남녀별로 편을 가를 때 여성 편에는 여성뿐만 아니라 미혼의 남성들도 포함된다.

지역별로 편을 가르는 경우에는 동-서, 남-북, 상-하 등의 기준에 따라 나누는 것이 보통이다. 남녀별 편 구성 방식은 대부분의 외줄다리기와 호남 및 경기 일원의 쌍줄다리기에서 나타나며, 그 밖의 경우에는 지역별로 편을 구성한다.

줄다리기의 연행 공간은 통상 줄을 당기기에 불편함이 없는 넓고 긴 공간이면 족하며, 줄의 규모에 따라 각 지역의 지리 여건에 맞게 결정된다. 내륙 지역에서는 보통 넓은 논밭이나 큰길이 채택되며, 소규모인 경우에는 골목에서도 가능하다.

내륙이라 하더라도 큰 강을 끼고 있는 지역에서는 강변의 공터를 이용하는 경우도 나타난다. 이에 비해 해안 지역에서는 대체로 해변의 백사장에서 줄을 당기는 경우가 많다.

한국의 줄다리기에는 앞놀이와 뒷놀이가 따른다. 줄이 다 만들어지면 줄다리기를 시작하기 전에 앞놀이를 한다. 이 앞놀이는 줄의 규모와 형태에 따라 구별된다. 먼저 일정 규모를 갖춘 쌍줄의 경우 각 편이 줄머리 위에 사람을 태우고 마을을 돌아다니다가 상대편과 마주치면 공중에서 줄머리를 맞부딪쳐서 승부를 겨룬다. 대표로 들 수 있는 것이 광주시 옻돌마을의 고싸움이다. 줄다리기에 이어 행해지는 뒷놀이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것은 경북 영천 지역에서 전승한 곳나무싸움이다. 곳나무싸움은 줄을 결합할 때 사용하던 ‘곳나무’를 두고 벌이는 쟁탈전이다.

줄다리기의 승부가 결정되면 미리 줄머리에 배치되어 있는 양편의 싸움꾼들이 곳나무를 쟁취하기 위해 격돌한다. 그리하여 정해진 날까지 곳나무를 차지한 편이 승리하게 된다.

줄다리기는 축제 놀이이기 때문에 높은 축제성을 보여 준다. 줄을 당길 때 드러나는 차별된 인간관계의 전도와 약화가 하나의 예로 들 수 있다. 전라도의 외줄다리기에서 드러나는 여성 편의 압도하는 우위는 남성 중심의 일상 세계가 전도되는 양상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이런 양상은 남녀가 일체가 되어 진행하는 쌍줄다리기에서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면 경북 평해의 줄다리기에서 갓 결혼한 새댁이 어떤 남성의 사타구니 밑으로 겨우 손을 집어넣어 줄을 당겼는데 알고 보니 그 남성이 시아버지더라는 일화는 ‘함께 줄을 당긴다’는 것을 제외하고서 차별되는 어떠한 가치도 찾아보기 어려운 줄다리기의 축제성을 잘 보여 준다.

한국 줄다리기의 주술종교 성격은 지모(地母) 신앙과 성행위의 모의를 통한 풍요와 다산의 기원, 용신(龍神) 신앙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어떤 형태의 줄다리기든 여성 또는 여성을 상징하는 편의 승리를 공동체의 안녕 및 풍요 · 다산과 연관 짓는 점세(占歲) 방식이 일반화 되어 있다. 이처럼 여성 편의 승리를 호의로 해석하는 것은 대지의 생산 신인 지모신에 대한 믿음과 일정하게 연관된 것이다.

쌍줄다리기에서 암줄과 수줄을 결합시키는 것은 양성의 결합으로 인식된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암줄과 수줄이 각기 암룡과 수룡이라고 말해지며, 두 줄의 결합은 암 · 수룡의 성 결합으로 보고 있다. 한국의 용신신앙은 수신과 농신의 성격을 함께 띠고 있으며, 줄다리기는 특히 농경과 관련된 용신신앙의 놀이 표현으로 이해된다. 암줄과 수줄의 결합을 양성의 결합으로 보는 것은 생명의 형태와 행위 사이의 연대성에 기초한 것으로, 성의 직접 행위나 모의 행위가 풍요와 다산을 불러들인다는 주술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